오늘 개막전을 하길래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 다녀왔다. 외국에 자식들이랑 같이 축구 경기장에 다니는 모습에 꽤나 인상적이고 부러운 장면이어서 벌써부터 연습하고 있는 거다. 아들이랑 손잡고 주말에 축구 경기장에~를 실천하기 위해서는 홈 경기장이 가까워야 한다. 지역 연고제를 채택하고 있는 만큼, 거주 지역에 연고를 둔 팀을 응원하는 것이 가장 편한 것이다. 그렇다. 좋고 싫고를 떠나서 편한 팀을 선택했다. ㅋㅋㅋ

뭐 암튼 사진기를 가져 가서 몇장 찍긴 했는데, 손 볼 틈이 없다. 그냥 대조적인 스탠드 사진 두 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NIKON D50 | Shutter Priority | 1/125sec | F22.0 | F3.5 | 18.00mm | 35mm equiv 27mm | Not Fired

맞은 편 스탠드는 S측 원정 팀 응원석이다. 주말인데도 텅텅 비어있다. 안습~ 예전 서울과 포항의 경기가 생각난다. 그 때는 저 S측 원정 팀 응원석에 있었다. 오른 편은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제일 비싼 (라운지는 제외) W석. 여긴 지정 좌석제인데, 가격이 두 배 가까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IKON D50 | Shutter Priority | 1/125sec | F22.0 | F3.5 | 18.00mm | 35mm equiv 27mm | Not Fired

멀리 보이는 좌석은 E석. 일반 관람객 석이다. 하단 스탠드는 꽉 찬 모습을 보여준다. 입장료는 12,000원. 들어와서 보니 그늘 진 곳은 꽤나 쌀쌀한 편인데, 저 쪽 E석 쪽은 오후 햇살때문에 그나마 따뜻해 보였다. 몇 천원 더 들여서 저쪽으로 갈껄 (ㅡ.ㅡ;;) 그리고 아래 쪽은 우리 식구가 함께한 N석. FC 서울 서포터즈 석이다. 참고로 N석과 S석이 가격은 가장 저렴해서 8,000원이다. 아무래도 개막전이다보니 사람이 엄청 많았다.

끝나고 나오는 길에 어린이 회원 가입을 하면 FC 서울의 잠바를 준다기에 만원 주고 가입했다. 옷만 놓고 보면 전혀 이쁘지 않지만, 축구 경기장 스탠드에서 단체로 입고 있는 모습이 나름 괜찮아 보였다. 입혀 놓고 보니, 우리 아들은 정말 모델이다.~ 캬캬캬

참, 개막전 기념 시축 행사가 있었는데, 드라마 '이산'의 송연이 한지민이 나왔다. 멀리서 봐서 잘 보이진 않았지만, 그래도 이뻤다. 히히히

2008/03/10 00:35 2008/03/10 00:35
Tag // ,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penID Logo 삶바라기 2008/03/11 19:2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갔다왔구나.. ㅋ
    주말에 날씨가 따뜻해져서... 이제 봄이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더만..

  2. OpenID Logo exedra 2008/03/12 02:0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같이 가지 그랬냐? ㅋㅋ 오는 30일에 또 경기가 있던데, 소시오 회원 가입해서 주말에 한 번씩 가 볼까 생각중이다. 선필이에게 자유시간을 좀 줄겸 지원이만 데리고. ㅋㅋㅋ
    같이 갈 생각 있음 말해라.